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비무장 흑인, 또 경찰 총격에 사망...애틀랜타 시위로 긴장 고조
기사입력 2020-06-14 14:50:2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차 안 잠자던 흑인, 음주측정 후 몸싸움 벌이고 도주 중 총 맞아

백인 경찰의 폭력에 희생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이 미국 전역을 뒤흔든 가운데 경찰의 총격에 비무장 흑인 청년이 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지난 13일(현지시간)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27)는 전날 밤 체포에 저항하며 몸싸움을 벌이다 도주하던 중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사건은 애틀랜타의 패스트푸드 식당인 웬디스 매장 앞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웬디스의 드라이브 스루 통로를 한 차량이 막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했다. 차 안에는 브룩스가 잠들어 있었고, 경찰은 그를 깨워 현장에서 음주측정을 했다.

경찰은 음주측정에서 단속 기준에 걸리자 그를 체포하려 했지만 브룩스는 저항하며 경찰관들과 몸싸움을 벌였고,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빼앗아 달아나던 중 한 경관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은 영상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공유했고, 현지 여론은 경찰에 대한 비난으로 들끓었다. 전미유색인종지위향상협회(NAACP) 조지아주 지부는 성명을 내고 “차 안에서 잠들어 아무 짓도 하지 않은 브룩스가 왜 경찰의 총에 맞아야만 했는가”라며 경찰을 성토했다.

애틀랜타 경찰은 당시 상황과 관련해 테이저건(전기충격기)으로 브룩스를 제압하려 했으나, 브룩스가 경찰의 테이저건을 뺐으며 저항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케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이날 에리카 실즈 경찰서장이 사임하기로 했다며 수습에 나섰고, 쉴즈 서장은 곧이어 사퇴했다.

하지만 시위대는 이날 브룩스가 숨진 웬디스 매장 앞과 애틀랜타 센테니얼 올림픽 공원 등 도심 곳곳에 모여 경찰을 규탄했고, 경찰은 최루탄을 터트렸다.

애틀랜타를 관할하는 풀턴카운티의 폴 하워드 검사는 성명에서 조지아 수사국과 별도로 “강력하고 독립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