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中 베이징 코로나19 확진자 하루만에 36명 늘어..."비상시기 진입"
기사입력 2020-06-14 14:50:1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최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57일 만에 다시 발생한 데 이어 확진자수도 하루 만에 36명이 늘어났다. 시 당국은 "이미 비상시기에 들어갔다"고 선언했다.

14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베이징 코로나19 영도소조는 전날 대책회의를 열어 코로나19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영도소조는 이번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는 대형 농수산물 시장인 신파디(新發地) 도매 시장과 관련 있다고 지적했다.

베이징에서는 지난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명이 나온 데 이어 12일 6명, 13일 36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차이치(蔡奇) 베이징 당서기가 주재한 회의에서는 신파디 시장을 봉쇄하고, 주변 주택단지는 출입을 금지하는 폐쇄식 관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 바이러스 발원지를 찾아 의학관찰과 핵산검사 범위를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신파디 시장 종사자와 인근 주민 전원을 대상으로 핵산검사를 실시하며, 신파디 시장은 전면 소독 작업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베이징 코로나19 영도소조는 해외를 통해 베이징에 들어오는 사람과 화물에 대한 관리와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실패를 교훈으로 삼아 방역의 끈을 조여야 한다”며 “전파경로를 단호히 차단하고 확산을 억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베이징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자 신파디 시장이 있는 펑타이(豊臺)구의 2개 지역과 시청(西城)구의 1개 지역 등 모두 4개 지역을 코로나19 중위험 지역으로 격상했다.

하이뎬(海淀)구는 모든 지역사회에서 방역 2급 대응 조치를 다시 해 단지 진입 시 체온검사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