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美 50개주 중 25개주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증가세
기사입력 2020-06-24 14:44:0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염이 계속 확대되면서 전체 50개 주 중 절반인 25곳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애리조나주와 캘리포니아주 등에서는 또다시 신규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CNN 방송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리조나주는 이날 3591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또 새 기록을 썼다. 사망자도 42명으로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았다. 입원 환자도 전날의 1992명에서 약 7% 증가한 2136명으로 증가했다.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에서는 22일 5019명의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나오며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치는 그 전날인 21일의 4515명이었는데 이제 5000명도 넘어선 것이다.

입원 환자도 3700여명으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중환자실(ICU) 입원 환자는 4월의 최고점을 약간 밑돌며 1200명에 육박하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그동안 여러 차례 입원 환자와 양성 진단율이 상승하면 자택 대피령을 일부 복원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해왔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즈는 전했다.

뉴섬 주지사는 22일에도 “우리가 숲에서 빠져나왔다고 하는 사람들, 이게 어떻게든 사라질 거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이 수치들은 매우 다른, 그리고 정신이 번쩍 들게 하는 얘기를 해준다”고 말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마이클 오스터홀름은 “2주 전에는 17개 주에서 환자가 늘고 있었는데 25곳으로 늘었다”며 “머지않아 더 많은 주를 환자가 증가하는 주로 분류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