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태국, 다음달부터 기업인·의료 관광객 입국 허용
기사입력 2020-06-25 16:12:5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월 중순 이후 외국인 입국을 금지해 온 태국이 내달(7월) 1일부터 일부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정부 코로나19 상황관리센터(CCSA)의 따위신 위사누요틴 대변인은 약 5만명의 외국인이 격리 조건으로 내달 1일부터 입국할 수 있다고 전날 밝혔다.

구체적 대상은 기업인 및 투자자 700명, 숙련 노동자 및 전문가 1만5400명, 태국에 집이 있거나 가족이 있는 외국인 2000명, 교사 및 학생 그리고 교육계 종사자 2000명 등이다. 또 의료 관광객과 스파나 요가 등을 즐기러 떠나는 웰니스(Wellness) 관광객 3만명도 입국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모두 입국 후 14일간 국가 격리시설에서 의무적으로 지내야 한다.

이와 관련, 위사누 크루어-응암 부총리는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 인사를 만난 뒤 매일 100명가량의 일본 기업인의 입국이 먼저 허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격리가 면제되는 외국인 그룹도 있다. 단기 방문 기업인 및 투자자들과 정부 및 정부기관 초청을 받은 인사들이다. 이들은 해당 국가에서 출발하기 전은 물론 도착해서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상대 국가와의 ‘트레블 버블(travel bubbles)’ 협정에 따라 격리 조치가 면제되는 관광객 및 여행객은 한 달 뒤인 8월1일부터 입국이 가능할 전망이지만, 구체적 대상은 협의 중이라고 따위신 대변인은 전했다.

  이들은 숙소에서만 머물러야 하고 여행은 하지 못하는 이른바 ‘빌라 격리’를 조건으로 입국이 허용될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외국인 입국 허용에 대한 최종 방침은 29일 CCSA에서 결정이 날 예정이다.

트레블 버블이란 협정이 이뤄진 양국 간 서로 입국을 허용하는 조치로, 거품(bubbles) 안에서는 자유롭게 움직이되 외부와는 왕래를 차단하는 개념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