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대림산업, ‘저소음’ 분리형 렌지 후드 개발
기사입력 2020-07-07 11:24:3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대림산업은 소음을 줄인 레인지 후드를 개발, 특허로 출원했다고 7일 밝혔다.

대림산업이 특허 출원한 ‘저소음 고성능 팬 분리형 렌지 후드’의 소음도는 30dB 이하로, 기존 제품 대비 소음도가 최대 13dB 낮다. 최대 소음은 48dB로 가정용 에어컨의 저소음 작동 모드(42~45dB)보다 조금 높은 수준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30dB은 조용한 도서관 실내나 사람이 조용한 목소리로 속삭이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대림산업이 출원한 특허는 레인지 후드에서 소음을 가장 크게 유발하는 팬을 실외기실 등을 외부에 분리 설치한 것이 특징이다. 팬의 크기와 날개의 모양도 소음 저감에 최적화해 소음을 최소화했다. 또 배출되는 연기가 배관에 부딪혀 소음을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팬과 배관의 방향을 조정하고, 배출구의 형태도 특수설계를 적용했다. 반면 연기 흡입 속도는 기존보다 더 빨라졌다.

새 기술을 적용한 레인지 후드는 40초 동안 흡입하는 연기의 양을 5초 이내에 흡입해 배출이 가능하다. 대림산업이 지난해부터 주거 소음을 줄이기 위해 진행 중인 ‘5개년 장기 로드맵’의 성과다.

이재욱 대림산업 주택설비팀장은 “협력사와 꾸준한 연구를 바탕으로 개발한 이 기술이 소음 제거와 함께 입주민 건강까지 책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남영기자 hinews@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