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美 등 서방국,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기사입력 2020-07-20 13:20:3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新냉전 분위기 여파… 홍콩 매체, 전문가 관측 인용 가능성 제기

 

미·중관계 악화 속에 미국 등이 2022년 중국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 참가를 보이콧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20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1980년대 미ㆍ소 냉전 시기 양 진영이 상대국에서 열리는 하계올림픽에 불참한 바 있는데, 신냉전으로 불리는 최근 분위기상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은 최근 대회 개막일까지 남은 시간을 표시하는 ‘카운트다운 시계’를 대중에 공개하고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중국은 또 동계올림픽에 31억달러(약 3조7000억원)의 예산을 책정했고, 스키 대회장이 있는 허베이성 장자커우와 베이징을 연결하는 고속철 사업에 82억달러(약 9조8000억원)를 쓰는 등 대규모 투자를 진행했다.

하지만 대중국 강경론자인 마르코 루비오 미국 상원의원은 2018년 신장 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 인권상황을 이유로 개최권 박탈을 주장한 데 이어, 릭 스콧 미 상원의원은 지난 3월 2021년 1월까지 인권상황이 눈에 띄게 개선되지 않으면 개최국 교체를 요구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한 상태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지난 17일 보이콧은 선수들에게 해만 될 것이라고 했다가 나중에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특정한 것은 아니며 중국이 인권을 지키는 것으로 믿는다고 수습하기도 했다.

옥스퍼드대학 중국센터의 조지 마그누스 교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잠재적 화약고’가 될 가능성을 거론하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메달 집계를 보면, 상위권 국가들의 불참은 중국에 분명 고통스러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평창 대회 당시 노르웨이·독일·캐나다·미국·네덜란드·스웨덴 등 6개국이 전체 금메달의 절반 이상을 휩쓸었는데 이 가운데 캐나다·미국·스웨덴 등이 최근 중국과 관계가 좋지 않다는 것이다.

게다가 미국 주도로 영국·호주·뉴질랜드·캐나다 등이 참여하는 ‘파이브 아이즈 동맹’이 기술·무역·이념 등 다방면에서 중국과의 긴장을 높여갈 뿐만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 책임론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캐나다 출신의 딕 파운드 IOC 위원은 최근 “올해 도쿄 하계올림픽이 연기되거나 취소되면,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황옌중 미국외교협회(CFR) 글로벌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로) 중국은 미국과 서방국가 정치인들의 비판을 받는 ‘피뢰침’이 될 것”이라면서 “반중 여론 확산을 이용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소우랍 굽타 중미연구소 연구원은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이 당선되면 보이콧 가능성은 작을 것”이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선 시 보이콧 가능성이 있지만 거의 승산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신장 지역 인권 상황과 관련한 보이콧 움직임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왕이웨이 인민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러시아가)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했던 1980년 모스크바 하계올림픽과 달리 중국은 전혀 국제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런던대 중국연구소장인 스티브 창 교수는 중국의 공격적인 ‘전랑’(戰狼·늑대 전사) 외교로 반중 여론이 악화하면 보이콧 움직임이 설득력을 얻을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현 상황에서 필연적인 것은 아니지만 보이콧 위험은 실재한다”고 밝혔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