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이낙연 “재보궐까지 시간 많이 남아… 공천 여부 미리 다툴 필요 없어”
기사입력 2020-07-21 09:02:2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은 내년 4월 치러질 재보궐 선거와 관련, “공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게 연말쯤 될 텐데 그걸 몇개월 끄집어 당겨서 미리 싸우는 게 왜 필요한가”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2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선에 민주당 후보를 낼지 여부와 관련해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고 그 전에 해야 할 일이 많은데, 당내서 왈가왈부하는 게 현명한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당 대표에 당선되더라도 대선 출마를 위해 약 7개월만인 내년 3월 사임해야 해 보궐선거 공천 시점과 엇갈릴 수 있다는 지적에 “(재보선) 공천은 그 이전에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선거는 선대위 체제로 운영된다”며 “김부겸 전 의원 같은 분들과 함께하고 당 밖에서 신망받는 분들을 모셔서 함께 선대위를 꾸린다면 좋은 효과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거센 추격을 받는 것과 관련해서는 “민심은 늘 움직이고 변화가 있다”며 “그런 일이 앞으로 여러 번 있을 것”이라고 반응했다.

이 지사가 “이낙연은 엘리트 대학 출신”이라고 지적하며 ‘흙수저’인 본인과 대조되는 구도를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싸움 붙이려 하지 말라”며 “당시에는 다 어렵게 살았다. 나도 가난한 농부의 7남매 중 장남”이라고 했다.

한편 이 의원은 “부동산 문제는 정부건 여당이건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 시장 안정에 도움이 된다”며 “중구난방으로 너도나도 한마디씩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부동산 현안을 놓고 ‘금부분리’ 언급 등을 이어가는 데 대해서는 “사람마다 개성이 조금씩 다르다”며 “국무위원이니 의견 표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논란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을 요구하는 여론에 대해서는 “때로는 말하지 않는 것도 반응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전날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행정수도 카드를 꺼내는 데 대해서는 “여야가 합의하거나, 헌재에 다시 의견을 묻는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행정수도를 고리로 개헌 논의가 시작되지 않겠느냐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는 “언젠가는”이라면서도 “지금은 국난극복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