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의사 풍부한 쿠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0'
기사입력 2020-07-21 11:08:1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쿠바가 4개월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0건‘을 기록했다.

쿠바 공중보건부는 20일(현지시간) 지난 24시간 동안 2천914건의 코로나19 검체를 분석했으며, 이중 양성으로 나온 것은 1건도 없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전날과 같은 2446명으로 유지됐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쿠바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것은 3월 21일 이후 4개월 만이다.

인구 1천100만 명가량의 쿠바는 지난 18일, 19일에도 1명씩의 신규 확진자만 나왔다.

18일은 아바나 시민이었고, 19일은 외국에서 돌아온 자국민이어서 국내 감염 사례는 19일부터 이틀 연속 0건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 11일 이후 일주일 넘게 87명으로 고정돼 있다.

매일 코로나19 현황을 브리핑하는 쿠바 보건부 산하 국가감염병본부의 프란시스코 두란 본부장은 이날 오전 신규 확진 0명을 소식을 전하면서 마스크를 벗기도 했다.

매번 마스크를 착용한 채 브리핑했던 두란 본부장은 지난 18일 처음으로 도중에 마스크를 벗은 이후로 이날까지 3일째 브리핑 초반에 양해를 구하고 마스크를 벗은 채 발표를 이어갔다.

공산국가 쿠바는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몰린 미주 대륙 내에서 드문 ’방역 모범국가‘로 꼽힌다.

마스크 착용에 미온적이던 다른 서구 국가들과 달리 일찌감치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했다.

무엇보다 탄탄한 의료 시스템과 인구 대비 의사 수 1위인 풍부한 의료 인적자원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강력한 무기가 됐다.

가정 주치의와 의대생들이 매일 집마다 돌며 주민들의 건강 상태를 챙겼다.

중남미 다른 국가들은 중증 환자 위주로 검사하고 양성 반응이 나온 이후에도 동선 추적이나 입원 치료는 기대하기 힘들지만, 쿠바는 능동적으로 검사해 감염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들은 전원 시설에 수용해 치료했다.

현재 쿠바에서 치료를 받는 코로나19 확진자는 38명으로 최근 몇 주 새 가장 적으며, 위중한 상태의 환자는 1명도 없다.

코로나19 상황이 확연한 안정세를 보이면서 점진적인 봉쇄 완화도 이어지고 있다. 섬 리조트 등에선 관광도 재개됐다.

쿠바 당국은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끝난 것이 아니라며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유지할 것을 강조했다.

두란 본부장은 이날 “전파 가능성이 있는 무증상 감염자들이 더 있을 것”이라며 “그들을 찾아내 격리하고 진단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