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이인영 “北, 비핵화 의지 있다… 서울·평양에 대표부 추진할 것”
기사입력 2020-07-21 14:10:4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21일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자료에서 이렇게 밝히고 2018년 특사단의 방북 당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근거로 들었다.

이 후보자는 “김정은 위원장은 특사단에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체제 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고 명백하게 밝힌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는 또 “김 위원장은 우리 대통령을 포함 각국 지도자들에게 자신의 비핵화는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비핵화와 전혀 차이가 없다는 점을 수차례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핵 대신 경제발전을 선택해서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의지라고 언급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남북간 연락채널 복원을 위해 서울과 평양에 대표부 설치를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도 밝혔다.

그는 “남북간 연락 채널은 소통의 수단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중단 없이 유지돼야 한다”며 “남북관계를 제도화하고 안정적으로 연락·협의할 수 있도록 장기적 과제로 서울·평양대표부 설치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서는 “인도적 차원을 넘는 천륜의 문제”라며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일회성, 간헐적 대면 상봉 방식으로는 고령화에 따른 시급성을 해소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북한과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북한이 수용가능한 방식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의 ‘통일대박론’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이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도 나름대로 노력하였으나 북한 압박에 치중하고, 남북 신뢰 조성이나 통일에 대한 구체적 계획이 결여돼 남북관계 개선, 통일여건 조성에 실패하고 중국에 대한 북한의 의존도를 높인 결과를 야기했다”고 분석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