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한국조선해양, 스마트 전기 추진선 건조한다
기사입력 2020-07-29 15:09:2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스마트 전기추진 선박의 조감도

 

한국조선해양의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울산정보산업진흥원(UIPA)과 ICT융합 전기추진 스마트 선박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지원 국책과제인 ‘ICT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건조 및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조선해양은 울산정보산업진흥원 등과 울산시 테크노산업단지에서 선박건조를 위한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89.2m, 너비 12.8m, 높이 5.4m 규모로, 375명의 승객을 싣고 최대 16노트의 속력으로 항해가 가능하다.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10월 인도되며, 이후 울산시 장생포에서 고래바다여행선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그간 선박용 전기추진시스템은 전략 해외 수입에 의존해 왔는데, 이번 수주는 국내 독자기술을 통한 전기추진선 수주로서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선박은 △직류 그리드(DC Grid) 기반 전기추진시스템 △이중연료 엔진 △지능형 통합제어시스템 △원격관제 스마트 솔루션 등 핵심 ICT융합 기술이 적용되는 친환경 스마트 선박이라는 설명이다.

또 충돌방지 및 접안 유도지원 시스템과 최적항로 추천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지능형 통합제어시스템, 선박 모니터링 및 운항을 지원하는 스마트 원격관제기술, 선박 내 노후 기자재 등을 스스로 진단하는 스마트 유지보수기능 등 최신 스마트 선박기술이 적용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이뤄진 착수보고서에서 울산정보산업진흥원, 현대미포조선, 현대글로벌서비스와 ‘스마트선박과 전기추진 시스템 기술 개발’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과 울산시는 한국형 스마트 전기추진 선박의 기술 개발과 설계, 건조부터 시험운항, 인증에 대한 과정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한국형 스마트 전기추진 선박 개발을 위해 민관이 힘을 모았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나지운기자 catnolza@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