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SK텔레콤ㆍSK플래닛ㆍ화신,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구축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8 10:17:21   폰트크기 변경      

소리를 통해 불량 분석하는 AE 솔루션 적용… 연간 수백억 비용 절감 기대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사업화 추진 협력… 국내외 시장 동반 진출할 것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SK플래닛(대표 이한상), 화신(대표 정서진, 장의호)과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화신은 현대자동차 1차 벤더로 국내 최대 자동차 샤시 제조업체다. 지난해 기준 매출액은 1조 1643억으로 6개의 글로벌 생산거점을 운영 중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소리로 불량을 분석하는 AE솔루션을 5년내 화신의 모든 생산 라인에 도입한다. 3사는 화신의 생산 현장에서 솔루션 고도화를 진행한 후 국내외 스마트팩토리 사업화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3사는 먼저 올해 하반기 화신 언하, 봉동 공장에 소리를 통해 불량을 잡아내는 AE(Acoustic Emission) 솔루션을 도입한다. AE 솔루션은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음향 데이터를 분석해 불량품을 찾아내는 기술이다.

기존 불량품 검사는 작업자가 모든 완성품을 육안으로 직접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작업자의 숙련도에 따라 불량 확인 역량에 차이가 발생해 균등한 품질 유지가 어려웠다. 불량이 발생하더라도 원인 파악이 어려워 경험에 의존해 생산 과정을 조정했다.

AE 솔루션을 활용하면 기존 대비 짧은 시간에 세계 각지에서 생산되는 모든 완성품에 대한 철저한 검사 시행이 가능하다. 생산 효율이 늘어나고 완성품의 품질도 높은 수준에서 균등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불량 발생의 원인을 파악, 생산 공정을 수정하는데 소요되는 시간도 대폭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AE 솔루션을 활용한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총괄한다. SK플래닛은 기술 개발, 화신은 서비스 확산을 위한 마케팅 업무를 할 예정이다.

 

안종호기자 jo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