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아이파킹, 쉐어하우스 우주와 ‘AI 스마트 주차장’ 협업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19 09:37:36   폰트크기 변경      
   

 

국내 최대 주차 플랫폼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이 19일 쉐어하우스 운영사 우주와 ‘스마트 주차 솔루션 제공 및 주차관리 운영’ 협약을 맺었다.

파킹클라우드는 공유 주택에 특화된 아이파킹 AI 무인주차관제 솔루션을 담당하고, 우주는 서울에서 운영 중인 150여곳의 쉐어하우스의 주차 공간을 제공한다.

이번 협약으로 아이파킹 솔루션이 적용된 우주 쉐어하우스는 입주자가 모바일로 방문객 등 외부 차량의 입출차 관리를 할 수 있어 주거 편의와 보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 양사는 여유 시간 대에 빈 주차면을 활용하는 공유 주차 사업도 진행해 부족한 지역 주차장 문제도 해결한다.

올해 매달 100곳 이상 확장 중인 아이파킹존은 이마트와 KT, 교보타워, 여의도 IFC, 해운대 엘시티, 영등포 타임스퀘어 등 전국 3000여곳에 AI 무인주차장을 구축했다. 잠실야구장 470배에 달하는 주차면 51만개도 확보했다. 하루 아이파킹존 이용 차량은 85만대, 1초에 9대로 업계 최대 규모다.

파킹클라우드는 국내 최초로 AI 머신러닝 LPR(차량번호인식)을 도입하고, 전국 아이파킹존을 클라우드로 연결했다. 본사 통합관제센터가 정기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무상으로 진행해 인식률을 높이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이슈도 원격으로 실시간 해결한다.

특히, 주차 공간에 ICT 기술을 고도화 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주차 플랫폼 기업 중 유일하게 현대자동차그룹과 단독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2020년 1월부터 ‘차량 내부 간편결제 시스템, 카페이’에 탑재되는 주차장 정보 및 결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파킹클라우드는 “국내에서 쉐어하우스를 처음 도입해 새로운 주거 문화를 만든 우주와 AI 무인주차장 저변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로 입주민과 운전자, 주차 사업자 모두 만족하는 아이파킹만의 주차관제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문수아기자 moo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