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LH, ‘제3연륙교 건설사업’ 성공적 추진 손잡아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26 14:26:15   폰트크기 변경      
인천시ㆍ인천도시공사와 상호협력ㆍ업무분담 협의…2025년 개통
   
  <사진설명> 26일 열린 ‘영종∼청라 연결도로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식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왼쪽 첫 번째),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사진 중앙)과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사진 오른쪽 첫 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인천광역시, 인천도시공사와 ‘영종∼청라 연결도로(이하 제3연륙교)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오랜 과제였던 제3연륙교 건설사업의 설계·건설 및 운영방안과 함께 사업비 부담 주체를 확정하는 등 참여자들의 역할과 업무 범위를 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시는 제3연륙교의 설계·건설 및 운영을 책임지고, LH와 인천도시공사는 건설사업비를 부담하며 3자 간 협의체를 구성해 중요사항을 상호 협의하기로 했다.

제3연륙교는 인천광역시 내 영종하늘도시(중구 중산동 소재)와 청라국제도시(서구 청라동 소재)를 연결하는 길이 4.67㎞의 왕복 6차로 교량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에 포함해 추진하던 중 기존 민자고속도로(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인천대교)의 손실보전금 부담 문제와 당초 예상을 초과하는 건설사업비 등으로 장기간 사업이 지연됐다.

그러나 지난 7월 시가 민자고속도로 손실보전금을 전액 부담하기로 확약했고, 초과사업비는 이번 협약을 통해 청라국제도시·영종하늘도시 사업시행자인 LH와 인천도시공사가 초과하는 6156억원(총사업비 6500억원의 95%)을 부담하기로 합의했다.

제3연륙교 건설사업은 연말 착공해 오는 2025년 준공할 예정으로, 개통 시 영종 내 주민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영종국제도시 등에서 추진 중인 경제자유구역 개발사업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이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대한민국의 관문으로서 본격적 역할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인천공항경제권 조성,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특화도시와 같은 주요 프로젝트를 내실있게 추진해 LH가 추진 중인 영종하늘도시를 세계적인 물류·관광·항공산업도시로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채희찬기자 chc@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